•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대한민국 정통성에 입각하여
    KBS가 공정과 공익의 공영방송 역할을 다하게 한다.

(성명서) 문재인 정권인가? 민주노총의 정권인가?

 

방송통신위원회가 2명의 MBC 방문진 이사에 대한 임명을 강행했다. 노조원들로부터 사퇴종용을 받고 물러났던 이사 후임을 신속하게 임명한 것이다. 이제 곧바로 이사회를 열어 MBC 사장을 교체할 태세다.

자유한국당은 중도 사퇴한 이사들의 추천권은, 당초 처음 이사를 추천했던 정당에 있다며 자유한국당이 추천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들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국정감사도 보이콧했다.

우리는 이런 절차의 정당성보다는 문재인정권의 막무가내 식 폭거에 분노한다. 그 어떤 여론도 무시하고, 야당의 반발도 의식하지 않는 문재인 정권의 독단은 어디서 비롯되는 것일까?

법과 절차는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자신을 지지해준 사람들에게 보은하고 싶은 마음, 즉 문재인 대통령의 부채의식에서 비롯된 것은 아닐까?

(성명서) 문재인 정권 퇴진운동을 경고한다.

 

김경민 KBS 이사가 결국 사퇴서를 제출했다. 그동안 민주노총산하 언론노조KBS본부의 거친 사퇴압박에도 잘 견디어 오다가 돌연 사퇴한 것이다. 일각에서 한양대 동문으로 있는 청와대와 민주당 실세들이 압박했다는 말도 나온다.

이제 KBS와 MBC는 각 한명씩의 이사만 사퇴하면 사장을 바꿀 구도가 되었다. 상황이 급박해졌다.

참으로 치졸하고 악랄하다. 학교에까지 찾아가서 수업을 방해하는가 하면, 개인 사무실 앞에서 시위를 하고, 개인 비리가 접수되고 있다며 위협하는 행위들,

게다가 이사회 참석을 폭력으로 방해하며 부상을 입힌 것, 법인카드 사용내역의 불법적 공개, 이것들이 공영방송 KBS 직원으로서 할 짓인가? 과연 그대들이 기자와 피디가 맞나? 부끄러울 뿐이다.

페이지

KBS 공영노동조합 RSS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