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공영노조투쟁소식 제6호] KBS공영노조, 부당노동행위 접수한다 등

[KBS공영노조투쟁소식 제6호] KBS공영노조, 부당노동행위 접수한다 등
 
2018.07.09 오후 04:26
 
□ KBS공영노조, 부당노동행위 접수한다   
□ <기자협회와 진미위의 한 몸 설> 부인(否認)은 했지만..  
□ 코비스에 직급표시가 사라진 이유는?
 
     
 1. KBS공영노조, 부당노동행위 접수 나서
 
KBS공영노동조합이 사내에서 광범위하게 자행되고 있는 이른바 ‘진실과 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의 조사에 대해 그 불법성을 지적하고, 사원들을 상대로 한 부당한 노동행위에 대해 사례수집에 나섰다.
 
공영노조는 진미위가 이른바 ‘기자협회 정상화를 촉구한 기자들’에 대해 무차별적인 조사를 벌이는 것을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로 보고, 해당자들이 소환 통보 등을 받을 경우 즉시 공영노조의 ‘진미위 피해신고센터’에 알려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이미 법률자문단을 통해 진미위의 활동중지 가처분 신청 등을 법원에 제출한 공영노조는, 계속적인 조사 종용에 대해서는 변호사의 자문을 받아 대응할 수 있도록 알선하고 있다.
 
부당노동행위 신고는 공영노동조합 위원장의 휴대전화와 문자 접수 등으로 받는다.(휴대전화 010-3708-4174)
 
 
2. <기자협회와 진미위의 한 몸 설> 부인(否認)은 했지만..  
 
진미위의 불법성과 기자협회 정상화 촉구에 대한 조사 등에 대해 직원들의 거센 저항이 일자, 진미위가 지난주 다급하게 설문조사를 급조해 배포한다고 한 것이, 설문조사의 정당성을 강조하는 질문 같지 않은 질문을 집어넣었다가 오히려 더 큰 역풍을 맞았다.
 
기자협회가 사용해왔던 URL주소를, 진미위가 그대로 이용해 설문조사를 한 것인데, 이로 인해 기협과 진미위가 한 몸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았던 것이다. 즉 “기자협회와 진미위가 짜고 설문조사를 급조했을 뿐 아니라  소환조사 대상도 숙의해서 결정했다”는 소문이 나돌았고 그래서 “진미위와 기자협회가 한 몸이 아니냐”는 말까지 나왔던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이 공영노조 투쟁소식지를 통해 알려지자 진미위는 즉각 해명에 나섰다. ‘실수’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를 실수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까.
 
진미위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사원들은 임의단체인 기자협회의 정파성 등을 시정하라고 촉구한 성명을 진미위가 제 1순위로 조사하고 나섰으니, 그 저의를 충분히 알만하다고 말하고 있다.
 
또한 사원들은 진미위가 성급하게 성과를 내야한다는 조바심을 갖고 있지만, 직원들은 소환에 불응하고 있고, 그렇다고 강제조사권이 있는 것이 아니어서 당장 마땅히 할 수 있는 수단이 없다보니, 안절부절 하고 있는게 아니냐는 말도 하고 있다.  
 
 
3. 코비스에 직급표시가 사라진 이유는?
 
사내 정보망인 ‘코비스’ 사원정보란에서 직급표시가 사라졌다. 사번과 맡은 업무, 전화번호 등 필요한 사원 정보가 적혀있는 이 칸에서, 직급표시가 최근 갑자기 사라진 것이다.  왜, 무슨 의도로 직원의 중요한 정보 가운데 하나인 직급표시가 사라진 것일까.  많은 사원들이 궁금해 하고 있다. 무엇보다 사측이 일언반구도 없이 해당 항목을 삭제했기 때문에 더 의구심이 드는 것이다.
 
그 이유로 제기되는 설도 다양하다.
 
양승동 사장 출범이후 보직자를 언론노조 출신으로 대거 갈아치우면서, 자격이 안 되는 낮은 직급 자에게 대거 보직을 주면서 직무대리라는 꼬리표를 달게 되자 이를 숨기려고 했다는 설(說)도 있고 전 직원의 직급을 없애고 보직자 위주로 재편해 보직자만 우대 받는 조직 문화를 만들려는 것이라는 설도 있다.   
 
문제는 이런 조직파괴 행위를 양승동 사장도 모를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데 있다. 그렇다면 누가 이런 조치를 주도했을까. 
 
많은 사원들은 특정인과 그 주변인물을 지목하고 있다.  이 인물은 마치 사장의 비호를 받고 있는 것처럼 사장 뒤에서 실권을 행사하고 있는데 정작 사장은 그런 사실을 잘 모른다는 것이다.
 
이런 사태를 보니, 한(漢) 나라 당시 십상시(十常侍)란 말이 생각난다. 
 
하지만 아무리 불합리한 일방통행 식 경영이 일상화되었다고 해도, 직원들의 임금 등 권익과 관련된 사안인 만큼 적어도 이유는 알려줘야 한다는 원성이 사내에 팽배해있다. 사측은 하루빨리 그 저의를 밝혀야 할 것이다.  <끝>